미얀마 쿠데타 이후 당국, 정치범 최소

미얀마 쿠데타 이후 당국, 정치범 최소 15명 시위 진압

미얀마 쿠데타

카지노 제작 탄압은 반군정 운동가들과 연대하여 평화로운 시위에 대한 대응으로 이루어졌습니다.

RFA Burmese의 조사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로 집권한 후 18개월 동안 당국은 정치범에 의한 최소 15건의 평화적 시위를 폭력적으로 진압했습니다.

당국에서 “폭동”이라고 부르는 사건은 양곤의 악명 높은 인세인 교도소와 만달레이의 오보 교도소,

타라와디 교도소, 칼라이 교도소, 파테인 교도소, 바고 교도소, 퍄이 교도소에서 발생했다고 RFA는 현지 뉴스 보도 및 인터뷰 분석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정치범 가족과 함께.

당국은 올해 3월 칼라이 교도소에서 발생한 단일 사건으로 최소 7명의 수감자를 살해했으며, 지역 주민들은 이 사건이 시설에서 “가혹한 대우에 항의하는 사람들에 대한 단속”의 결과라고 말했다.

상황을 알고 있는 소식통은 RFA에 최근 또 다른 사건에서 교도관이 8월 초부터 단식투쟁을 벌이고

있던 오보 교도소의 청소년 19명을 구타에 항의하고 치료를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을 밝히고 싶지 않은 만달레이에 기반을 둔 전버마 총학생회 연합 회원은

“시위자들은 새총으로 총을 맞고 온몸을 발로 차었다”고 RFA에 말했다.

“여성 정치범들도 [교도소에서] 온갖 위협을 받습니다. 여자기숙사 CCTV 설치 등 여러 문제를 들었다”고 말했다.

미얀마 쿠데타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을 요구한 전직 정치범의 가족은 교도소 당국이 수감자들을 진압하고 무장 저항군을 식별하라는 명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교도소 직원이 이 녀석들이 얼마나 집요한지, 얼마나 고통을 감수하는지 등을 보자고 했습니다.

그러면 그들은 항상 ‘우리가 얼마나 때릴 수 있고 얼마나 당할 수 있는지 보자. ‘ 묻고 때리는 것”이라고 가족은 RFA에 말했다.

최근 인세인 교도소에서 석방된 전직 정치범은 미얀마에는 감옥 내부에서 군사적 지배에 맞서 싸우는 독특한 역사를 갖고 있다고 RFA에 말했습니다.

“밖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때마다 감옥 벽 안에 반향이 있습니다. 감옥에 있는 사람들은 무엇을 합니까? 그들은 반군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수감자가 말했다. “일부는 구타를 당했고 일부는 독방으로 보내졌습니다. 많은 투쟁입니다.”

7월에 군부가 30년 만에 처음으로 사법적으로 처형된 4명의 저명한 활동가를 처형한 후

, 사형수들은 새로운 트라우마와 자신의 운명에 대한 두려움을 경험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RFA는 논평을 위해 양곤에 있는 교도소 관리들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응답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이름을 밝히고 싶지 않은 전 교도소장은 RFA에 정치범들이 처형 이후 시위 방식을 바꿨다고 말했다.

“처형 이후… 교도소 내 정치세력의 행동이 달라졌다. 예전처럼 교도소 당국과 직접 대치하지 않고…

시위와 폭동 등을 막고 대신 ‘침묵 파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교도소에서 음식을 가져갑니다. 거부하면 항의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음식을 먹지만 먹지 않습니다.”More news